• HR 포스팅
  • HRMㆍHRD
  • 노무관리ㆍ노사관계
  • 콘텐츠 기고자에 지원하세요!
  • 전자책 저자 모집

금속노조, 11개 지역서 동시다발 ‘총파업’…부품사 참여로 현대차 ‘생산 차질’

‘산별 교섭 요구안 관철ㆍ노조법 2ㆍ3조 개정’ 요구

이재헌 기자 | 2024.07.10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이 10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경제인협회 앞에서 '금속노조 1차 총파업대회'를 열었다. (사진=뉴시스)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이 노동조합법 개정과 산업별 교섭 요구안 관철을 위해 1차 총파업을 실시했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는 불참했지만 부품사 노조들이 총파업에 참여하면서 현대차의 완성차 생산에 차질이 발생했다.
 
금속노조는 10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경제인협회 앞에서 '금속노조 1차 총파업대회'를 열었다. 이번 총파업대회는 수도권뿐 아니라 전국 11개 지역에서 함께 열렸다.

앞서 금속노조는 지난 5일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투표율 92.8%, 찬성율 92.54%로 파업을 결정했다.
 
금속노조의 총파업 요구사항은 산별 교섭안 관철과 국제노동기구(ILO) 기본 협약에 반하는 노동조합법 개정이다.
 
금속노조는 산별 교섭에서 금속산업 최저임금 1만1080원, 퇴직 자연 감소 인원에 대한 신규 채용, 이주노동자 차별 금지, 부당해고 판정ㆍ판결 시 대기발령 금지를 주장했지만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못했다.
 
또한 금속노조는 이번 총파업에서 노동조합법 2ㆍ3조, 근로시간면제제도(타임오프) 폐지, 노조 회계 공시 철폐, 교섭창구 단일화제도 폐지와 산별 교섭 제도화, 방위산업체 노동자의 쟁의권 보장도 주장했다.
 
장창열 금속노조 위원장은 "우리가 총파업을 벌이는 이유는 헌법이 보장한 온전한 노동3권을 실현하기 위함"이라며 "ILO 기본 협약을 무시하는 노동조합법 규정을 그대로 두고 시행령으로 노조를 탄압하는 윤석열 정권은 정상이 아니라"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노동자와 민중의 분노를 일으키는 윤 정권은 이제 물러나야 한다"며 "윤 정권 퇴진까지 총파업의 깃발을 들고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금속노조의 총파업이 산별 교섭 요구안 관철을 넘어 노동조합법 개정ㆍ윤 정권 퇴진을 목표로 하면서 경영계는 불법 정치파업이라며 비판에 나섰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은 지난 9일 성명서를 통해 "금속노조의 이번 파업은 법 개정과 정권 퇴진을 목적으로 하는 불법 정치파업"이라며 "정부는 금속노조의 불법파업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해 산업현장의 법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총파업으로 현대차의 완성차 생산에 차질이 발생했다. 현대차지부는 지난 8일 사측과 단체협약에 잠정 합의하면서 총파업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부품사들이 총파업에 참여해 완성차 생산라인의 공급 문제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현대차 울산공장은 10일 오후 다수의 생산라인을 일시 정지했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현대기아차 모듈 부품사들이 총파업에 참여해 부품 공급 문제가 발생한 상황"이라며 "공급 문제로 현대차 완성차 라인도 생산이 일시적으로 정지됐다"라고 말했다.
 
금속노조는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오는 18일 2차 총파업, 8월 3차 총파업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이재헌 기자 jh59@elabor.co.kr



  • 회원가입 및 로그인을 하시면 노동법률이 제공하는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원문이동

출처 | 노동법률
[저작권자 (c)노동법률. 본 자료는 저작권에 따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