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 2020-07-29

직장인 3명 중 1명 “올해 사용가능 연차 10% 밖에 못 썼다”

"아직 절반 채 사용 못해" 57.2%.
출고일자 2020. 07. 29
associate_pic3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직장인 3명 중 1명이 올들어 사용할 수 있는 연차의 10% 밖에 사용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최근 직장인 1092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연차 사용현황’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 들어 ‘올해 본인이 사용할 수 있는 연차의 절반도 채 사용하지 못했다’는 직장인이 57.2%에 달했다. 특히 ‘사용 가능한 연차의 10% 이하만 썼다’는 응답이 35.0%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딱 절반, ‘50%’를 사용했다는 응답은 16.1%로 나타났으며 9.6%의 직장인은 ‘이미 올해 사용할 연차를 모두 써버렸다’고 답하기도 했다.  

잡코리아는 사원급에서, 그리고 연차 사용이 자유롭지 못하다고 답한 그룹에서 연차 사용 비중이 특히 낮았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직급에서 ‘사용 가능 연차의 10%만 썼다’는 응답이 30% 내외의 비중을 보인 반면 사원급은 40.0%로 10% 포인트 가량 높게 나타났다. 회사의 연차 사용 정책에 따라 살펴보면 ‘연차사용이 자유롭지 못하다’고 답한 그룹의 경우 ‘쓸 수 있는 연차의 10분의 1밖에 쓰지 못했다(45.6%)’는 응답이 절반에 가깝게 높았다. 반면 ‘연차 사용이 자유롭다’고 답한 그룹은 28.2%로 17%포인트나 그 비중이 낮았다. 

특히 올해는 예년 이맘때와 비교해 연차를 덜 썼다는 직장인들이 비교적 많아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가 올해 연차사용 현황을 예년 이맘때와 비교해 달라고 질문한 결과 절반 가량의 직장인이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썼다(53.8%)’고 대답한 가운데, ‘예년보다 덜 썼다(30.6%)’는 응답이 ‘더 썼다(15.7%)’는 응답보다 두 배가 높게 나타난 것. ‘예년보다 연차를 덜 썼다’는 응답은 ‘연차사용이 자유롭지 못하다’고 응답한 그룹에서 41.6%로 모든 응답그룹을 통틀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많은 직장인들이 올해 연차 사용이 저조했던 이유로 ‘바쁜 업무일정’과 ‘코로나시국’을 꼽았다. 예년보다 연차사용이 적었다고 답한 응답자 중 33.2%(*응답률)가 ‘회사 업무가 많고 바빠서’ 연차를 전보다 많이 쓰지 못했다고 답했다. 2위를 ‘외출이나 여행, 약속 등 특별한 일을 만들기 힘든 시국 때문에(28.1%)’가 차지한 가운데 ‘재택근무 시행으로 연차 쓸 일이 줄어서(17.4%)’, ‘재택근무로 인한 업무공백이 커서(10.8%)’ 등 코로나19 시국과 관련된 응답이 많았다. ‘회사나 상사, 동료들의 눈치를 보느라(26.3%)’, ‘아껴뒀다가 여름휴가나 연말에 한꺼번에 사용하려고(14.4%)’, ‘돈으로 돌려받기 위해(13.2%)’ 연차를 덜 썼다는 응답도 이어졌다.

그런가 하면 예년보다 연차를 더 썼다고 답한 직장인들도 ‘코로나19’를 주요 이유로 꼽았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예년보다 연차를 더 썼다고 답한 직장인의 40.9%가 ‘열만 나도 연차를 쓰는 등 코로나19의 확산을 조심, 예방하는 차원에서’ 연차를 썼다고 답해 1위를 차지했다. ‘회사에서 연차 사용을 독려해서’ 연차 사용이 전보다 늘었다는 응답도 31.0%의 응답률을 얻어 2위에 올랐다. 그밖에 ‘부모님, 배우자 등 가족을 돌보거나 보조하기 위해(14.0%)’, ‘체력저하 등 건강 상의 어려움을 많이 느껴서(14.0%)’, ‘코로나19로 인한 육아공백을 메우느라(11.7%)’, ‘결혼, 이사 등 일신상의 변화가 생겨서(7.6%)’ 등도 올해 연차를 더 쓴 이유로 꼽혔다. 

한편 연차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없는 근무환경은 직원들의 회사 이탈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회사의 연차사용 정책이 이직의향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질문한 결과 ‘연차 사용이 자유롭다’고 답한 직장인의 76.3%가 ‘별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답했으며, 20.4%는 ‘이직하고 싶은 마음을 잠재웠다’고 답했다. 반면 ‘연차 사용이 자유롭지 못하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이로 인해 ‘이직하고 싶은 마음이 커졌다’는 응답이 47.1%로, ‘자유롭다’고 답한 그룹과 비교해 압도적으로 이직 의향이 컸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출처 | 뉴시스
[저작권자 뉴시스. 본 자료는 저작권에 따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