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노동법률 | 2018-12-05

현대중공업, 노사업무 전담 조직 폐지... '조직문화혁신' 팀으로 변경



부당노동행위 의혹이 불거졌던 현대중공입이 전격적으로 노사업무 전담조직을 폐지한다.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노사업무 전담 조직인 '노사부문'을 폐지하는 대신, 이 조직을 '조직문화혁신' 부문으로 변경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6일 부임한 한영석 사장의 지시에 따라 이뤄진 이번 조치로, 노사관계를 전담하는 조직은 총 33명에서 6명만 남게 된다.
 
한 사장은 부임 직후 노조를 찾아가 노사 소통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노동법률>과의 통화에서 통화에서 "(새로 생긴) 조직문화혁신 부문이 구체적으로 무슨 일을 맡게 될지는 내부적으로 계획이 아직 없는 것으로 안다"라며 "옮긴 구성원들은 인사기획 등 업무를 맡게 될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했다.
 
이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눈속임 수준의 조직 구성 개편은 아닌 것으로 안다"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시간이 좀 더 지난 다음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최근 노조 대의원 선거에 개입해 조합원을 구분하고 노무관리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출처 | 월간 노동법률
[저작권자 월간 노동법률. 본 자료는 저작권에 따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