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 2019-07-12

역대 세번째 최저임금 최저 인상률에 "소주성 폐기"…노동계 강력 반발

민주노총·한국노총 잇따라 성명 내고 거센 비난 쏟아내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과 근로자 위원들이 11일 밤 정부세종청사에서 정회를 거듭하던 최저임금위원회 12차 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노동계는 최저임금위원회가 12일 내년도 최저임금을 2.87%(8590원) 인상하는 안을 의결한 데 대해 "소득주도성장 폐기",  "최저임금 참사"라며 강력 반발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논평을 통해 "최저임금 1만원이라는 시대정신을 외면한 결정을 넘은 경제 공황 상황에서나 있을 법한 실질적인 최저임금 삭감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또 "문재인 정부는 저임금 노동자의 절규를 짓밟고 최저임금이 가진 의미를 뒤집어 끝내 자본 편으로 섰다"며 "철저히 자본 편에 서는 데서 나아가 정부가 가진 권한으로 최저임금 포기와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선언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더 이상 노동을 존중할 의사가 없는 이상, 최소한의 약속조차 지킬 마음이 없는 이상, 민주노총은 최저임금 1만원이 대표하는 우리사회 양극화 문제 해소를 위해 더욱 거센 투쟁을 벌일 것"이라며 "민주노총은 최소한의 기대조차 짓밟힌 분노한 저임금 노동자와 함께 노동개악 분쇄를 위해 총파업을 포함한 전면적인 투쟁을 조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도 논평을 통해 "최저임금 참사가 일어났다"며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때인 1998년 2.7%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2.75% 이후 가장 낮은 인상률"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노총은 "이대로라면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1만원 실현도 어려워졌고, 노동존중 정책, 최저임금 1만원 실현, 양극화 해소는 완전 거짓 구호가 됐다"며 "결국, 최저임금은 안 오르고 최저임금법만 개악된 셈"이라고 밝혔다.

kangse@newsis.com

출처 | 뉴시스
[저작권자 뉴시스. 본 자료는 저작권에 따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