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 2019-07-05

‘창업 희망’ 직장인·구직자 39.4%...지난해 보다 줄어

직장인 48.2%, 구직자 33.6% "창업할 의향이 있다"
지난해 '창업 희망' 52%보다 줄어...아이디어·자금 부족 
절반 이상 "정부 창업지원 정책 전혀 모른다"
출고일자 2019. 07. 05
associate_pic3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성인남녀 10명 중 4명은 창업을 꿈꾸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성인남녀 2816명을 대상으로 ‘창업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39.4%가 창업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지난 해 52%였던 것에 반해 올해는 39.4%로 다소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창업 의향은 직장인이 48.2%로 구직자(33.6%)보다 14.6%p 가량 높았다.

창업을 하려는 이유로는 ‘개인사업을 꿈꿔왔기 때문에’(42.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직장인 월급보다는 많은 돈을 벌고 싶어서’(35.9%), ‘정년 없이 평생 일할 수 있어서’(26.3%), ‘회사 생활이 너무 힘들어서’(17.9%), ‘취업이 잘 되지 않아서’(14.1%), ‘투잡 등 부수입을 얻기 위해서’(13.2%) 등의 이유를 들었다. 

반면, 창업할 의향이 없는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창업 아이디어가 없어서’(43.6%)를 가장 많이 선택했고, ‘창업 자금 확보가 어려워서’(42.3%)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실패 시 재기하기 어려울 것 같아서’(36.6%), ‘직장 생활이 더 안정적이라서’(35.2%), ‘주변의 실패 사례를 많이 봐서’(13.1%), ‘조언 해줄 만한 창업 멘토가 없어서’(5.6%)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정부에서 다양한 창업 지원정책을 펴고 있지만 이를 아는 이들은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 지원 정책에 대해 ‘전혀 모른다’는 답변이 57.7%로 과반이었으며, ‘알고는 있지만 자세히는 모른다’는 39.9%, ‘자세히 알고 있다’는 응답자는 2.4%에 불과했다.  

또, 창업 교육을 수강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도 19.2%로 그리 높지 않았다. 지원 정책 등에 대한 홍보가 더 필요한 대목이다.

한편, 창업 시 가장 큰 도움이 될 것 같은 정책 유형으로는 ‘보조금 지원’(74.9%,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융자, 대출 지원’(35.3%), ‘홍보, 마케팅 지원’(34.2%), ‘아이디어 사업화 지원’(32.1%), ‘창업 멘토링 제공’(30.6%), ‘사무실 등 공간 제공’(27.7%), ‘인적 네트워킹’(13.9%) 등이 있었다.

jmkim@newsis.com

출처 | 뉴시스
[저작권자 뉴시스. 본 자료는 저작권에 따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