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 2019-06-10

타워크레인 '우선 채용'→'최대한 노력' 단협 조항 변경

출고일자 2019. 06. 04
associate_pic3
【경산=뉴시스】우종록 기자 = 타워크레인 건설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간 4일 오후 경북 경산시 중산동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소형 무인 타워크레인 철폐를 요구하는 노동자의 점거로 크레인이 가동을 멈춘 채 서 있다. 2019.06.04.wjr@newsis.com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타워크레인 노사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건설노조 조합원을 우선 채용하는 내용의 단체협약 문구를 '최대한 노력'으로 변경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10일 노동계에 따르면 지난 5일 타워크레인임대업협동조합과 민주노총 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가 맺은 단체협약 잠정 합의안에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됐다.

기존 단체협약 안에 '조합원 우선채용'이라고 돼 있었던 문구를 '조합원 고용에 대해 최대한 노력한다'라는 문구로 변경하기로 합의했다. 

지난 2015년 맺은 단협에 '조합원 고용에 대해 최대한 노력한다'는 문구가 있었고 2017년 단협 때 '조합원을 우선채용'한다는 문구가 들어갔다. 이번에 다시 2015년 단협 때 맺은 문구로 돌아가기로 한 것이다. 
 
노조 측은 9~12일 찬반투표를 통해 이런 내용이 포함된 잠정 합의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kangse@newsis.com

출처 | 뉴시스
[저작권자 뉴시스. 본 자료는 저작권에 따른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목록보기